순천광장신문
기사 (전체 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철도관사마을에서 만난 사람들] 철도관사 몇 채는 꼭 복원하고, 철도박물관도 있어야
조곡동 주민자치위원회는 2011년부터 지역의 정체성을 되찾고자 마을유래찾기 사업을 추진했다. 그 첫 사업으로 조곡동 철도관사를 주목하여 2012년 ‘우리마을 이야기 찾기- 조곡동 철도관사’라는 소중한 책자를 발간하였다. 주민자치위원회가 중심이 되어 지
김현주 기자   2013-10-25
[철도관사마을에서 만난 사람들] 바다는 몇 프로 염분 땜에 안 썩는 거예요
철도관사마을에 41년 동안 살면서 마을 곳곳을 지날 때마다 그냥 허투루 지나치지 않고 꼼꼼히 살펴보는 이가 있다. 철도퇴직자인 임동락(80세)씨이다. “어디 앞에 가면 쓰레기가 많이 쌓여있다. 저 건물에 튀어나오게 공사한 것은 불법이다. 도로는 이렇게
김현주 기자   2013-10-09
[철도관사마을에서 만난 사람들] 전국에 있는 철도관사 중에서 순천이 제일이여
조곡동 주민자치위원회에서는 지역의 정체성을 되찾고자 2011년부터 마을 유래 찾기 사업을 시작하였다. 2011년 첫 사업으로 조곡동 철도관사를 주목하기 시작해 철도관사마을과 관련한 자료를 발굴하고 철도에 종사했던 거주 주민으로부터 사진자료 등을 발굴하
김현주 기자   2013-09-26
[철도관사마을에서 만난 사람들] 우리는 관사마을의 중요성에 대해 못 느끼고 살지
조곡동 중앙경로당 살림꾼이자 수십 년 동안 자원봉사활동을 해온 오태례 씨(67세)는 조곡동 부녀회장이다. 경로당을 드나드는 어르신들 중에서도 젊은 편에 속한지라 자질구레한 일들을 도맡아서 하신다. 부녀회장이니만큼 여기저기 다닐 일도 많아 힘들 텐데 공
김현주 기자   2013-09-13
[철도관사마을에서 만난 사람들] 아무것도 없으면 모르잖아, 기록이 있어야지
조곡동 철도관사마을에는 경로당 네 곳이 있다. 각 경로당마다 특색이 있지만 경로당의 분위기와 살림을 책임지는 회장의 역할이 무척이나 큰 듯하다. 철도관사마을 위쪽으로 올라가면 언뜻 보아 경로당 같지 않는 일반 가정집 현관 입구에 ‘관사경로당’이라는 간
김현주 기자   2013-08-28
[철도관사마을에서 만난 사람들] 주택가로는 철도관사마을만한 데가 없어요
올해 나이 여든셋인 송순방 씨는 고향인 고흥군 점암면에서 살다가 중매로 만난 철도직원 최영식 씨와 결혼하면서 순천 조곡동 철도관사마을로 들어오게 된다. 1954년부터 살기 시작했으니 60년을 이곳에서 살고 있는 것이다. 경찰은 낮에 오고 산사람은 밤에
김현주 기자   2013-08-14
[철도관사마을에서 만난 사람들] 철도관사마을이 고향이나 다름없어
철도퇴직자들의 모임인 순천철우회 사무실은 철도관사마을의 입구라고 할 수 있는 철도운동장 건너편 철도노조 사무실 옆 건물에 자리하고 있다. 1층 사무실은 항상 어른신들 예닐곱분이 신문도 보고 담소도 나누며 계시고, 2층 관사경로당은 십여분이 바둑, 장기
김현주 기자   2013-07-31
[철도관사마을에서 만난 사람들] ‘요것이 천직이다’생각하며 46년 철도생활을 했지요.
20년 타향살이 설움을 딛고1921년 순천 매곡동에서 태어난 강수련씨는 가정형편이 어려워 일본으로 돈벌러간 아버지를 따라 일곱 살에 일본으로 건너간다. “국민학교 마치고 엿장사도 하고, 리어카를 끌고 다니며 넝마장사를 했어요. 이집 저집 고물을 사서
김현주 기자   2013-07-18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7956 전남 순천시 중앙3길 3, 3층(장천동)  |  대표전화 : 061)721-0900  |  팩스 : 061)721-114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아 00196(주간)  |  발행일자 : 2013년 4월 5일  |   발행인 : 변황우  |  편집위원장 : 서은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우
Copyright © 2013 순천광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gora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