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광장신문
> 뉴스 > 교육/문화
나와 자전거와 흰 꽃잎
강용운  |  kangyw051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97호] 승인 2019.04.03  14:56: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가난한 내가
아름다운 나타샤를 사랑해서
오늘 밤은 푹푹 눈이 내린다  
(백석,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중에서)

  막차를 타고 내린 구례에 비가 내린다. 얄궂게 스쳐가는 비다. 가는 빗살이지만 한기가 느껴진다. 그냥 걷기로 하자. 이 깊은 밤 서시교 난간을 비에 스며들 듯이 타고 넘어가 보자. 나는 자전거를 타러 이곳에 왔다. 자전거로 지리산의 봉긋한 산자락을 엄마의 젖가슴을 헤집는 아이처럼 맴맴 할 것이다. 그리고 햇살에 반짝이는 섬진강에 제 낯바닥을 비추는 소녀처럼 찰랑찰랑 페달을 밟을 것이다. 
  3년 전 내가 만난 자전거는 구례에 사는 지인의 허름한 창고에서 먼지를 뒤집어 쓴 채 녹이 슬고 있었다. 주인에게 버림받은 자전거다. 기어 21단의 삼천리 자전거. 고물이다. 멋쟁이 라이너들이 법석거리는 섬진강에서 지 스스로 제 낯짝을 가릴 만하다. 풀이 죽어있는 녀석에게 다가가 상냥하게 말을 건넨다. “시방부터 내가 니 주인이여”
  그동안 나와 나의 나타샤는 나와 아니 간 곳이 없다. 물론 섬진강 자전거도로 주변뿐이지만. 막차로 와서 막차로 떠나는 구례. 짧은 해후이지만 긴 동행이다. 온종일 달리고 달린다. 그날 대숲을 지날 때 만난 여름 소나기를 잊지 못한다. 빗줄기를 튕겨내며 달리면 비는 내 몸을 때린다. 나는 그때 대나무가 되어 한 뼘이 자라는 도를 깨달은 것 같다. 여전히 그 길에는 낙엽이 지고, 잔설이 치고, 매화가 피고, 벚꽃이 지고, 여우비가 무지개가 피어내고, 또 그렇게 낙엽이 지면 한 해가 바뀐다. 

나타샤를 사랑은 하고
눈은 푹푹 날리고
나는 혼자 쓸쓸히 앉어 소주를 마신다
소주를 마시며 생각한다

 나는 지금 구례에 살고 있다. 외살이가 벌써 1년이 되어 간다. 올만한 때가 되니 온 것 같다. 30년 동안 해오던 일을 접었다. 어쩌면 다행일지도 모른다. 그렇다고 해서 이곳에서 새로운 생활을 꿈꾸지 않는다. 매양 살아왔던 것처럼 살아갈 것이다. 우리네 생활에는 기적이란 없다. 간혹 새 옷을 갈아입을 때 느끼는 산뜻함과 같은 날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다시 진부해질 것이다. 다만 바라는 것이 있다면 매일 조금씩 아름답게 낡아가고 싶다. 오늘도 나와 나의 나타샤는 달리는 중이다. 
  구례에 살면서 일주일에 한 번 순천에 간다. 일 아닌 일 때문에 간다. 고백하지만 지난 가을 순천을 다니면서 혼자서 좀 울었다. 순천에서 ‘여순사건 70주년’행사를 참관하면서 내 무지함에 놀랐다. 만권의 책을 읽었다고 자부하는 내게 ‘여순항쟁’은 충격이었다. 내게 여순은 그냥 사건이었을 뿐이다. 다시 자료를 찾고, 그때 일어난 일을 알아가는 과정이 너무 고통스러웠다. 내 아름다운 섬진강 자전거길이 그토록 참혹한 역사를 품고 있었음을 몰랐다. 
  무심히 달렸던 서시교 천변이 무고하게 학살당한 사람들의 암매장 장소이었음을. 옛 나루터에선 본 섬진강의 빨간 노을이 진짜 핏빛이었음을. 산동의 산수유 꽃이 매화와 다투며 왜 그리 진하게 노란색을 뿜어냈는지를 몰랐다. 그리하여 섬진강의 벚꽃은 우수수 눈물처럼 떨어지고, 떨어진 흰 꽃잎은 강물 위를 따라 흘러갔다. 누구의 옷자락인가.          
  자전거를 타는 사람은 안다. 자기가 간만큼 반드시 되돌아 와야 한다는 것을. 아무리 힘들어도 자전거를 버리고 혼자 돌아올 수 없다는 것을 안다. 마찬가지다. 무고하게 흘린 피는 그 피를 흘리게 한 자에게 반드시 되돌아 갈 것이다. 나는 내일 그것을 믿고 또다시 섬진강을 달릴 것이다. ‘꽃잎’(김추자, 1971)을 부르면서. 
“근데 너 또 울거지.”

강용운 편집위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7956 전남 순천시 중앙3길 3, 3층(장천동)  |  대표전화 : 061)721-0900  |  팩스 : 061)721-114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아 00196(주간)  |  발행일자 : 2013년 4월 5일  |  발행/편집인 : 이정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우
Copyright © 2013 순천광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gora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