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광장신문
> 기획연재 > 마을통신
[마을통신-서면] 주민들이 가꾼 서천 벚꽃축제 열려
최영진  |  webmaster@agoranew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82호] 승인 2018.04.19  15:36: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마을통신>은 순천의 곳곳에서 마을통신원이 직접 전해주는 소식을 싣는 공간입니다.
함께 나누고 싶은 마을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많은 관심과 소식 부탁드립니다.
_ 편집자 주


주민들이 가꾼 서천 벚꽃축제 열려


서면 서천변 벚꽃길의 역사는 1997년 서면사무소 최원두 총무계장(현 벚꽃사랑회 회장)이 동산초등학교 내 벚나무의 아름다움을 보고 서천 제방에 벚나무 식재를 제안했고, 1998년 추진위원회(위원장 박찬근)가 문헌 조사 등을 통해 왕벚나무의 원산지가 일본이 아닌 제주도라는 것을 확인, 벚꽃길 조성사업이 본격화되었다.

1998년 2월 헌수금 창구가 개설됐고 10일도 되지 않아 225명이 참여하여 2,450만 원이 모금됐다. 서면벚꽃사랑회는 그해 5월 535주를 식수했고 다음 해 지역 출신 기업가들의 지원을 받아, 현재 총연장 6.5km 941주에 이르게 됐다. 대한민국 유일무이 관 주도가 아닌, 자생적 서식지도 아닌, 주민의 발상으로 심고 20년 동안 가꾸어온 벚꽃길이다.

   
▲ 눈꽃과 벚꽃이 섞이고 강한 바람이 부는 추운 날씨였음에도 1,000여 명 이상이 참여했다.

7일 행사는 눈꽃과 벚꽃이 섞이고 강한 바람이 부는 추운 날씨였음에도 1,000여 명 이상이 참여했다. 걷기대회, 농악놀이, 아고라 공연, 글짓기대회, 표창장 수여, 중식, 경품, 면민 노래자랑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지역민이 함께 즐기는 축제가 되었다.

처음 서면 벚꽃길을 조성할 때 서면 주민들이 십시일반 마음을 모았듯 TV 3대, 자전거 4대 등 1,200여 개의 물품이 협찬 돼 참가자 전원이 최소 하나 이상 선물을 가져갔다. 이번 20주년 기념행사에서 뜻깊었던 것은 당시 헌수금을 기탁했던 225분 전원에게 감사장을 수여한 것이다.

   
▲ 처음 서면 벚꽃길을 조성할 때 서면 주민들이 십시일반 마음을 모았듯 TV 3대, 자전거 4대 등 1,200여 개의 물품이 협찬 돼 참가자 전원이 최소 하나 이상 선물을 가져갔다.

1998년 225명의 헌수금으로 불씨를 켰고 많은 서면 주민들이 벚꽃길을 가꾸어왔다. 영화 삼총사의 대사 All for one, One for all과 같이 20년 전에도, 이번에도 서면 주민들은 한마음으로 큰 작품을 완성한 주인공이다.

최영진 서면벚꽃사랑회 홍보팀장

 

최영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7956 전남 순천시 중앙3길 3, 3층(장천동)  |  대표전화 : 061)721-0900  |  팩스 : 061)721-114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아 00196(주간)  |  발행일자 : 2013년 4월 5일  |  발행/편집인 : 이정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우
Copyright © 2013 순천광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gora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