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광장신문
> 뉴스 > 교육/문화
한 걸음 더 / 여자근로정신대란?일제 강점기, 전쟁 위해 노동력 약탈당한 소녀들
김현주 시민기자  |  khj@agoranew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69호] 승인 2017.10.19  10:58: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군대식 규율과 감금에 임금도 제대로 못 받아

‘일제는 아시아태평양전쟁 말기 노동력 부족에 시달렸다. 이를 충당하기 위해, 식민지 조선에서 다수의 미성년 여성들을 군수공장으로 동원했다. 여자근로정신대란 이들을 말한다.

1944~45년경, 주로 10대 초중반의 여학생들(평균연령 14~15세)이 교장 및 담임선생의 지원종용(‘강제’)과 거짓말(상급학교 진학, 높은 임금과 같은 조건 제시)에 속아 동원됐다.

그들이 간 곳은 한반도와 일본 지역의 군수공장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한국정부가 확인해서 공식 인정한 여자근로정신대 방식의 일본 작업장은 도쿄아사이토(東京麻絲)방적, 미쓰비시(三菱)중공업, 후지코시(不二越)강제 등 세 곳이다. 특히 광주전남지역에서 ‘미쓰비시중공업 나고야 항공기제작소’로 강제동원 된 여자근로정신대는 150여 명에 이른다.
 

   
▲ 1944년 미쓰비시에 동원된 여자근로정신대원들. 겨우 10대 초중반의 나이 어린 소녀들이었다. (사진 제공.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일본기업에 강제 동원된 이들은 군대식 규율과 감금 상태의 환경에서 기숙사와 공장을 오가며 하루 8~10시간의 장시간 노동에 시달렸다. 해방이 되자 임금도 제대로 받지 못한 채  고향으로 돌아왔으나, 대다수 힘겨운 삶을 살아야했다.

‘근로정신대’를 일본군 ‘위안부’로 여겨온 한국사회에서 피해자들이 자신을 드러내는 데는 큰 용기가 필요했다. 피해자들은 1990년대부터 일본정부와 가해기업을 상대로 사죄와 피해배상을 촉구하는 소송에 나섰다.
 

   
▲ 미쓰비시중공업 나고야 항공기제작소 기숙사에 도착한 광주전남 출신 근로정신대원들의 모습. )1944년 6월), (사진 제공.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한국사회에서 거의 조명받지 못했던 ‘근로정신대’ 문제는 ‘나고야 미쯔비시 여자근로정신대’할머니들의 일본정부를 상대로 한 소송과 일본의 양심적인 지식인과 시민들로 구성된 ‘나고야소송지원회’의 활동, 그리고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에 의해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했다.
 

   
 

[관련기사]

김현주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7956 전남 순천시 중앙3길 3, 3층(장천동)  |  대표전화 : 061)721-0900  |  팩스 : 061)721-114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아 00196(주간)  |  발행일자 : 2013년 4월 5일  |   발행인 : 변황우  |  편집위원장 : 서은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우
Copyright © 2013 순천광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gora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