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광장신문
> 포토·영상 > 나도한컷
방치된 죽도봉 강남정 느린우체통
박미라 시민기자  |  webmaster@agoranew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67호] 승인 2017.09.14  17:51: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사랑하는 사람에게 소중한 추억을 전하세요”
“이 편지는 1년 후에 배달됩니다”라고 적힌 팻말이 무색할 정도로 느린 우체통 관리는 허술했다. 

죽도봉 강남정 1층에 위치한 느린우체통은 자물쇠로 잠겨 있지도 않아서 아무나 편지를 꺼내서 볼 수가 있었다. 느린우체통 안에 있는 편지를 꺼내 보았더니 이미 빗물에 젖어있어서 주소는  알아볼 수 없을 만큼 형체도 없었다. 
 

   
 

죽도봉 공원에서 느린우체통 팻말을 보고 어느 누군가는 사랑하는 사람에게 또는 소중한 자신에게 마음을 담아 편지를 쓰면서 1년 후에는 편지가 전달 될 것이라는 설레이는 마음으로 썼을 편지가 이렇게 방치되어있다는 것을 안다면 얼마나 실망을 할까 싶은 마음에 편하지가 않았다.

관리도 되지 않고 방치 되어버린 우체통을 보고 드는 생각은 아무도 꺼내볼 수 없게  자물쇠로 채워놓고 강남정 1층 까페로 옮겨서 비에 젖지 않도록 하고 강남정에서  편지와 편지지를 판매하게 하고 편지에 붙일 우표는 순천시가 예산을 세워서 편지를 모아서  1년 후에는 편지를 받아볼 수 있도록 순천시가 적극적으로 나서줬으면 한다.
 

박미라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7956 전남 순천시 중앙3길 3, 3층(장천동)  |  대표전화 : 061)721-0900  |  팩스 : 061)721-114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아 00196(주간)  |  발행일자 : 2013년 4월 5일  |  발행/편집인 : 이정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우
Copyright © 2013 순천광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gora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