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광장신문
> 오피니언 > 광장에書
광양만권 대기오염 보도 이후 순천은 무엇을 하고 있는가?
박발진 편집위원  |  parkbalji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0호] 승인 2019.07.04  10:04: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박발진 편집위원

우리 신문은 지난 호(199호)에서 상당한 지면(8, 9, 15면)을 할애하여 광양만권 대기오염의 실상과 우려를 전하였다. 여수산단 소재 엘지화학 등 많은 대기업들이 대기오염 측정값을 조작한 사실이 들통나서 행정당국의 고발과 관계자의 구속이 있었고,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비상시에만 사용하도록 되어있는 안전밸브(브리더) 시설을 통해 빈번하게 오염물질을 배출하여 ‘조업정지 10일’가 예고되었다. 

 

광양만권은 이미 16기의 화력발전소가 가동 중이고 국내 가장 큰 중화학 공업지역인데, 여기에 더해 국내 최대 규모의 목질계 화력발전소가 설립 예정이다. 그리고 이런 피해는 광양만의 지리적인 특성상 미세먼지 배출량이 상대적으로 적은 순천에 더 치명적일 수 있다고 보도하였다. 우리 신문뿐만 아니라 공중파 주요 방송사와 일간지, 지역 언론들이 앞다투어 보도하고 관련 시민단체들도 맹렬히 활동하고 있다. 

 

늦게나마 환경부는 최근 환경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민관협의체」를 발족하였다. 이 기구는 정부부처, 지자체, 산업계, 전문가,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여, 제철소 배출 오염물질 및 배출량 파악·해외제철소 운영 현황조사 ·오염물질 저감방안 및 제도개선 등의 역할을 한단다. 여수시와 광양시도 대기오염 문제와 관련하여 비슷한 ‘민관거버넌스’를 구성하였다. 그러면서도 전남도가 아직도 누군가를 보고 있는 듯하다. 대기오염물질 배출과 관련 ‘조업정지 10일’과 ‘과징금’ 행정처분을 두고 차일피일하고 있다. 이런 당국의 태도가 ‘관은 기업의 편이다’는 오해를 낳고, 정책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린다. 

 

환경 문제, 이제 시민(市民)이 나서야 한다. 

 

그동안 광양제철소나 여수산단이 국가 기간산업으로서 경제발전과 지역사회에 크게 기여한 바를 기억하고 있다. 앞으로도 더욱 성장하길 바란다. 핵심은 ‘문을 닫으라’는 것이 아니라 ‘사람을 먼저다’이다. 대기오염 피해자는 그 누구보다 일 년 열두 달 아니 평생을 현장에서 일하는 근로자이다. 근로자 없는 사업장을 상상할 수 있겠는가?

 

한 개인은 항상 양심이라는 테스트를 자동으로 거치지만, 기업은 자동으로 법인격(法人格)이 성장하지 않는다. 그래서 조직은 누군가의 감시와 감독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우리를 정치인들을 뽑는다. 누구를 위한 정치인지 자성해 주길 바란다. 그러나 가장 우려스러운 사태는 일부 시민사회 내부에 있다. 이들은 그럴듯한 이름으로 시민단체 흉내를 내면서 환경단체들의 헌신적인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들어 버리고 있다. 내부 고발자에 대한 격려와 보호는커녕 ‘배신자’ 취급하고 ‘기술적 한계’라는 기업의 논리에 속아 영혼은 용광로에 넣어 버린 듯 보인다. 시(市)에 산다고 시민(市民)이 아니다. 자신이 사는 지역의 주요 사안에 대해 알고자 노력하고 함께 문제를 풀어가는 노력 즉 시민성(市民性)을 갖추어야 진정한 시민이라 할 것이다.

 

우선 언론부터 언론의 본질이 무엇인지 다시 공부를 시작해야겠다. 이에 대한 좋은 본보기가 있다. 광주에 있는 ‘남도일보’이다. 지난해 6월부터 기자 5명이 여수와 순천, 광양 등지에서 성역 없이 철저히 취재하고 보도하였다.


박발진 편집위원 

박발진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7956 전남 순천시 중앙3길 3, 3층(장천동)  |  대표전화 : 061)721-0900  |  팩스 : 061)721-114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아 00196(주간)  |  발행일자 : 2013년 4월 5일  |   발행인 : 변황우  |  편집위원장 : 서은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우
Copyright © 2013 순천광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gora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