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광장신문
> 뉴스 > 교육/문화
제 14회 순천문학상_재능 숨기고 살다 간 고 허의녕 시인 수상60년대『사상계』로 등단한 후 귀향
손채영 시민기자  |  webmaster@agoranew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70호] 승인 2017.11.02  14:34: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 10월19일 삼산도서관 3층에서는 제 14회 순천문학상 시상식이 있었다. 순천문학상은 순천시민들이 조직한 문학 동아리가 제정한 상이다. 소도시에서 문학상이 제정되어 유지되는 예는 전국적으로도 보기 드물다. 조정래 씨 등이 이 상을 수상했다. 이번 행사는 매우 특별했다.
수상자 허의녕 시인의 독특한 이력 때문이다.

1960년 4월 어느 날 서울의 모 병원에 입원 중이던 허의녕 씨는 돌연한 총소리에 깜작 놀랐다. 이윽고 젊은 대학생들이 피를 흘리며 병실로 실려와 자기 옆 병상에 누웠다. 싱싱한 꽃송이 같은 젊은 학생들이 숨을 거두기도 했다. 그 방에는 누군가가 병문안을 오면서 가져다 둔 베고니아꽃이 빨갛게 피어있었다. 허의녕 씨의 뇌리에는 학생들의 핏방울과 베고니아꽃의 붉은 색깔이 겹쳤다.
 

   
▲ 고 허의녕 시인

그는 아픈 몸을 추스르며 한 편의 시를 써서 다음해 『사상계』로 보냈다. 당시 장준하 선생이 발행하던 이 잡지에 등단한다는 것은 ‘문단 고시’의 합격이나 다름없었다. 심사위원 가운데 한 사람인 조지훈 시인은 “자기만의 목소리로 시를 썼다.”고 칭찬했으며 많은 문인들이 입을 모아 4.19 혁명시의 백미라고 극찬했다.

그러나 그는 등단 후 제대하여 고향 순천시 대대동으로 내려왔고, 오이 농사를 짓느라고 시집을 낼 수 없었다. 초창기 순천문학 동우회에 참여하기도 했던 허의녕 시인은 순천문학상을 받기에 충분한 자격이 있었으나 시집이 없어 시상 조건을 충족시킬 수 없었다. 이를 안타깝게 생각하던 순천문학회 전전 회장 양동식 선생이 최근 허의녕 시인의 원고를 탈취(?)하여 시집을 냈고, 문학회는 문학상을 주기로 결정했다.
 

   
▲ 순천문학회지와 고허의녕 시인 유고시집

그러나 원고를 정리하던 도중 시인은 돌연히 중태에 빠지더니 며칠 후 영면하고 말았다. 이 번 허의녕 시인의 시 <4월에 알아진 베고니아꽃>은 결국 유고시집이 되고 말았다. 이 시집은 순천시, 순천시의회(허유인 의원), 유가족, 순천문학회(김수자 회장)의 든든한 네 기둥 위에 세워진 커다란 꽃다발이다. 문학상은 허의녕 시인의 장남 영준 씨가 대신 받았으며 100여명에 달하는 참석자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했다.
 

   
▲ 제 14회 순천문학상은 허의녕 시인의 장남 영준 씨가 대신 받았다.
손채영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7956 전남 순천시 중앙3길 3, 3층(장천동)  |  대표전화 : 061)721-0900  |  팩스 : 061)721-114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아 00196(주간)  |  발행일자 : 2013년 4월 5일  |   발행인 : 변황우  |  편집위원장 : 서은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우
Copyright © 2013 순천광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gora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