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광장신문
> 뉴스 > 정치/사회
촛불집회의 추억-캘리그라피 봉사자 김은영
김은영  |  webmaster@agoranew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70호] 승인 2017.11.02  11:25: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2016년 겨울과 올해 봄을 뜨겁게 밝혔던 촛불집회가 시작 1주년을 맞았다.
당시 집회현장에 있었던 봉사자들과 참가자들은 지금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촛불 1주년’을 맞는 그들의 소감을 받아 실었다. <편집자 주>


아직도 나에게는 하얀 종이컵 수백 개가

작년 늦가을, 노란 은행나무가 노란 촛불을 응원하듯 가로등 불빛에 반짝이던 국민은행 사거리.

깃발 없이도 참석하는 게 하나도 어색하지 않았던 터라, 소심한 나는 아마도 두 번째 촛불집회부터 엉거주춤 참석해 끄트머리쯤에 앉았던 거 같다. 어린 학생들까지 분노에 차 마이크를 잡고 비분강개하는 그 뜨거운 열기에 놀라 허둥지둥 뭐라도 하고 싶어, 갖고 다니던 붓 펜을 꺼내 밋밋한 종이컵에 처음으로 써본 벅찬 글귀가 "다시 민주주의". 그리고는 목청껏 소리 내 외치고 싶은 구호들을 하나하나 써서 뒤쪽, 옆쪽 건네 드린 것이 캘리그라피 재능기부의 시작이 되었다. 종이 컵 몇 백 개를 구입해 미리 집에서 써가 나눠드리면서 그나마 역사의 현장에서 작은  역할이라도  할 수 있음에 신이 났다.

시민 학생들의 잊을 수 없는 온기
춥고 힘들었으나 희망으로 붉게 상기된 서로를 보며, 승리를 다짐하듯 따스한 눈빛 건네는 시민 학생들의 잊을 수 없는 온기. 오락가락 가랑비 오는 어느 저녁 행진할 때는, 팔던 우산 한 아름을 안고 와 하나하나 건네주시는 아주머니의 파이팅에 불현듯 1987년 6월 항쟁이 오버랩 되기도 했다. 그래서 난 예견했다. ‘우린 꼭 승리한다!’

들불처럼 번지며 더 거대해지는 촛불의 일렁임으로 급기야 피 한 방울 흘리지 않고 단결된 힘 하나로 촛불혁명을 완수한 쾌거. 박근혜는 탄핵되어 ‘503호‘ 수인이 되었고, 세월호의 진실. 블랙리스트의 주범, 국정원의 공작, MB의 적반하장. 밝혀야 할 적폐의 덩어리가 눈덩이처럼 커가지만, 우린 안다. 작은 것들을 소중하게 여기는 따듯한 마음, 낮고 덜 가진 자가 존중 받는 품격 있는 나라가 되려면 이제 어찌 해야 한다는 걸.

물론 저들의 반격 또한 만만치 않게 집요할 거라는 것도 예상 못한 바는 아니니. 그렇다고 촛불이 외쳤던 수많은 구호들이 모두 이뤄진 것도 아니고 다 이룰 수도 없다는 것 또한 충분히 알고 있다.  하지만 가슴에 꺼지지 않는 촛불 하나 켜두는 깨어있는 시민이야말로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라는 걸 명심하며 일상을 힘차게 살아내자.

"이게 나라다"라는 자긍심으로 가득한 멋진 대한민국도 우리 힘으로 충분히 만들어 낼 수 있음을 알게 된 것이 촛불 국민이 가지는 가장 큰 소득이 아닐까? 적폐청산의 깃발을 더 높이 들고 더 치열하게 진실을 가려 제도로 정착하게 하는 시기. 지금은 지켜보며 힘을 실어주고 싶다. 잘못 가고 있다 느낄 때는 언제든 가슴속에 켜뒀던 촛불을 꺼내들자. 아직도 나에게는 하얀 종이컵 수백 개가 잠자고 있다.
 

[관련기사]

김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7956 전남 순천시 중앙3길 3, 3층(장천동)  |  대표전화 : 061)721-0900  |  팩스 : 061)721-114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아 00196(주간)  |  발행일자 : 2013년 4월 5일  |   발행인 : 변황우  |  편집위원장 : 서은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우
Copyright © 2013 순천광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gora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