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광장신문
> 지난 연재물 > 장용창의 비폭력대화
제발 말 좀 해라비/폭/력/대/화-14
장용창  |  webmaster@agoranew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6호] 승인 2013.11.07  11:48: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다섯 살 된 우리 아들이 가끔 삐지면 말을 안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말도 안 하고 밥도 안 먹고, 그냥 누워만 있습니다. 저는 아들이 그럴 때마다 답답해서 죽을 지경입니다. 그래서 제발 말 좀 하라고, 그래야 니가 원하는 걸 알 수 있다고 달래도 보고 야단도 쳐봤습니다.

야단을 치고 나서 후회가 되었습니다. 야단을 친다고 아들이 말을 하는 게 아니고, 오히려 더 움츠러들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아들이 침묵을 하면 저는 달리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방법을 몰랐습니다. 그래서 바이런 케이티 상담을 하는 선생님께 잠깐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그래서 전화로 이런 대화를 나눴습니다.

선생 : ‘아들은 자기 생각을 바로 얘기해야 한다’라고 생각하시는군요?

용창 : 그렇죠.

선생 : 그걸 반대말로 만들어 보실래요?

용창 : ‘아들은 자기 생각을 바로 얘기하지 않아도 된다.’ 음... 더 나아간다면, ‘아들은 침묵할 권리가 있다.’ 오, 써놓고 보니 멋진데요.

선생 : 그래요. 어떤 점이 멋진 것 같나요?

용창 : 저는 제 생각을 바로 바로 표현하는 게 아주 쉽거든요. 그리고 그게 소통을 위한 최선의 방식이라고 생각해요. 그런데, 어떤 사람들에겐 자기 생각을 바로 정리해서 표현하는 게 어려울 수도 있지요. 저는 저한테 익숙하고, 제가 잘하는 방식을 아들에게 강요하고 있었던 것 같아요. 그 방식이 최선인지 아닌지도 모르면서 말이죠. 어떤 사람에게 침묵이야말로 자신을 표현하는 최선의 방식일 수도 있으니까요. 제가 제 방식을 아들에게 강요하다보니 오히려 저 자신의 욕구-아들과 소통하는 욕구-는 충족시키지 못했던 것 같아요.

선생 : 예, 멋집니다. 축하합니다. ‘나는 아들의 방식으로 아들과 소통해야 한다’라는 반대말은 어떻게 들리세요?

용창 : ‘나는 아들의 방식으로 아들과 소통해야 한다.’ 그렇죠. 이것도 진실에 가깝네요. 아들을 인격체로 존중한다면 아들의 방식도 존중해야죠. 고맙습니다. 많이 정리가 되었어요.

이런 대화를 한 이후 글을 쓰는 지금까지 아들에게 야단을 친 적이 한번도 없습니다. 그 동안에도 아들이 침묵한 경우는 몇 번 있었지만, 그때마다 ‘아들은 침묵할 권리가 있다’, ‘나는 아들이 원하는 방식으로 대화할 필요가 있다’라는 말을 떠올렸습니다. 덕분에 아들은 금세 수다쟁이로 돌아왔습니다. ‘진실이 우리를 자유롭게 하리라’라는 예수님의 말씀이 떠오릅니다.
 

장용창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7956 전남 순천시 중앙3길 3, 3층(장천동)  |  대표전화 : 061)721-0900  |  팩스 : 061)721-114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아 00196(주간)  |  발행일자 : 2013년 4월 5일  |   발행인 : 변황우  |  편집위원장 : 서은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우
Copyright © 2013 순천광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gora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