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광장신문
> 뉴스 > 정치/사회
직원의 하소연에도 ‘쓱’ 지나친 이마트 갑질관리자의 폭언에 멍든, 무기한 계약직 사원
가해자와 사측의 사과는 언제? ‘끝’이 없어
배주연 기자  |  bjy@agoranew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0호] 승인 2016.10.27  18:51: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 10월 12일(수)에 이마트 순천점의 이마트데이 야유회에서 40초반의 남성 AM(Area Manager)이 50대의 무기한 계약직 주부사원에게 동료들 앞에서 폭언을 한 사건이 발생했다. 그리고 이와 관련하여 24일(월)과 27일(목) 이마트 순천점 정문에서 두 차례의 기자회견이 있었으나, 여전히 가해자와 사측은 아무런 답변이 없는 상태이다. 

24일 오후 2시에는 이마트노동조합,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노조(준)가 기자회견을 열었다. 피해자와 노조 측은 가해자와 이마트 측에서 사건 이후 지금까지 사과는 커녕 허위 주장과 명예훼손을 한다며 가해자로 몰아가려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당시 기자회견에서 가해자와 사측은 불참했으며, 26일(수)에야 본사에서 온 관계자가 처음으로 피해자의 진술을 들었다. 하지만 어떠한 조치도 없었다.

이에 27일 오전 11시에 순천지역 시민단체와 여성, 시민 등이 사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마트노조 순천지부 지부장과 순천행의정모니터연대 위원장 등이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그리고 홈플러스 풍덕점 여직원은 홈플러스와 비교되는 이마트 관리자의 폭언과 사측의 불성실한 처리에 분개했다. 홈플러스는 지난 2007년부터 2008년까지 열린 대규모 비정규직 투쟁을 통해 직원에 대한 처우가 개선된 바 있다.

   
▲ 27일(목) 오전 11시, 순천지역 시민단체와 여성, 시민 등이 이마트 순천점의 이마트데이(10월 12일(수)) 야유회에서 40초반의 남성 AM(Area Manager)이 50대의 무기한 계약직 주부사원에게 동료들 앞에서 폭언을 한 사건과 관련,   가해자와 사측의 사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피해자는 24일 기자회견 당시에는 그간의 심적 고통이 커서 참석만 하고, 기자와의 인터뷰 때 사건 당시를 회상하며 눈물을 흘렸다. 27일에는 기자회견에 직접 참석해 가해자와 사측에 사과를 촉구했다. 하지만 가해자와 사측은 여전히 참석하지 않았으며, 어떠한 공식 발언도 없었다.

기자는 이번 사건에 대한 이마트 측의 의견을 듣기 위해 순천점 점장에게 인터뷰를 요청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문자 메시지를 남기자 홍보 담당자에게 연락하라 하겠다는 답장이 왔다. 홍보담당자는 “피해 사실을 점장이 보고 받고, 사실관계를 확인하려 피해를 주장하는 사원을 면담하려 했으나, 거절해 성사가 되지 못했다. 야유회 자리에 있었던 목격자들에게 문의하여 욕설이나 모독 관련 발언을 들어봤는 지 확인했으나 그런 일이 없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마무리했다”고 답했다. 기자가 “피해자는 사건 당일 점장에게 이야기를 했는데, 다음날에도 아무 연락이 없었다r고 하는데?”라고 묻자, 같은 말만 되풀이 했다. 이후의 대책을 묻자 “오늘 기자회견을 보고, 향후 대응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했다.

27일 기자회견 후,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가해자와 이마트 측의 사과를 촉구하는 피켓을 쇼핑카트에 담고 1층 매장 등을 걸어다녔다. 이 때 이마트 관리자들이 나와 기자회견 참석자들을 휴대폰으로 촬영했고, 참석자 일부가 "초상권 침해"라며 "촬영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지만 촬영을 계속했다. 결국 경찰이 출동해 촬영한 사진을 모두 삭제할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이마트 측에서 사진을 촬영했던 직원들은 뿔뿔이 흩여진 이후였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 시민은 이에 “회사가 이런 식으로 소비자도 감시하는 판국에, 근로자는 어떻게 하겠느냐”고 탄식했다.

   
▲ 이마트 순천점에서 피켓을 쇼핑카트에 들고 쇼핑시위를 벌이는 참가자들과 이 모습을 참석자들의 동의없이 촬영하며 감시하는 관리직 직원들의 모습. 사진 = 전남청소년노동인권센터 김현주 대표

현재 피해자는 정신과 진료와 함께 약을 먹으며 버티고 있는 상황이다. 피해자는 “폭언을 한 관리자가 사과만 했더라면 넘어갈 일이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8년간 뼈빠지게 이마트를 위해서 일했는데, 회사는 우리를 하나의 부속품으로 생각하는 것 같아 배신감이 느껴진다”고 했다. 현재 피해자가 병가를 내려고 해도, 회사 측은 병가절차를 어렵게 해 놓았다. 이마트 측 지정병원에서는 정신과 진료가 어려워 다른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데, 전남대병원과 같은 대형병원에 가야 병가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7956 전남 순천시 중앙3길 3, 3층(장천동)  |  대표전화 : 061)721-0900  |  팩스 : 061)721-114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아 00196(주간)  |  발행일자 : 2013년 4월 5일  |   발행인 : 변황우  |  편집위원장 : 서은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우
Copyright © 2013 순천광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gora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