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광장신문
> 뉴스 > 정치/사회
■ 선출직공직자 재산공개-순천지역, 주윤식 시의원 최고2위는 조충훈 시장으로 25억 9900만원
이종관 기자  |  leejk@agoranew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0호] 승인 2013.04.16  16:20: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주윤식 시의원이 순천지역의 선출직 공직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주 의원의 재산은 29억 8524만원이었다. 2위는 조충훈 순천시장으로 25억 9938만원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내용의 공직자 재산공개는 지난 3월 29일자로 발행된 관보와 전남도보 등을 통해 이뤄졌다. 먼저 조충훈 시장은 지난해 신고한 재산 26억 1695만원에서 1756만원이 줄어든 25억 9938만원을 신고했다. 도의원 중에서는 기도서(제4선거구) 도의원이 15억2940만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그러나 지난해와 비교하면 서울에 소유한 아파트값 하락으로 1억 1236만원이나 줄었다. 도의원 중 재산 2위는 허강숙(제5선거구) 도의원이었다. 지난해는 정영식(제1선거구) 도의원이 7억 1644만원으로 2위였지만 올해 1억 5917만원이나 줄어든 5억 4246만원을 신고하면서 7억 189만원을 신고한 허강숙 도의원이 2위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박동수(제2선거구) 도의원 2억 8867만원, 서동욱(제3선거구) 도의원 1억 9068만원, 김동철 교육위원 4035만원 순이었다.

시의원 중에서는 주윤식(비례) 의원에 이어 유종완(자선거구) 의원이 17억 6359만원을 신고해 주윤식 의원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그 다음은 김봉환(가선거구) 의원으로 11억 9616만원을 신고했다. 김봉환 의원은 지난해 신고액과 비교할 때 부동산 매입을 통해 2억 6608만원이나 늘어났다. 문규준(마선거구) 의원은 9억 4455억원을 신고했고, 정영태(나선거구) 의원 8억 7597만원, 정병휘(나선거구) 시의원이 7억 6969만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순천지역 선출직 공직자 중 가장 재산이 적은 사람은 유혜숙(아선거구) 의원으로 -1억 496만원을 신고했다.
 

이종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7956 전남 순천시 중앙3길 3, 3층(장천동)  |  대표전화 : 061)721-0900  |  팩스 : 061)721-114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아 00196(주간)  |  발행일자 : 2013년 4월 5일  |   발행인 : 변황우  |  편집위원장 : 서은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우
Copyright © 2013 순천광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gora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