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광장신문
> 뉴스 > 자치/행정
김미애 시의원 5분 발언, 순천시 야시장사업 질타“순천시 추경 코로나재난기금 심의에 야시장 예산 끼워 넣어”
서은하  |  snails@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0호] 승인 2020.03.24  13:11: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순천시는 코로나19 긴급추경예산과 더불어 삭감되었던 야시장예산 약 19억 원을 이번 추경 안에 올려 의회에서 심의 중이다.

  

순천시의회 김미애 의원은 3월 20일에 개회한 제23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연례 예산과 별도로 재난·경기 침체 등 특수한 사유가 있을 때 편성하는 추가 예산에 야시장 조성 예산 19억 원을 편성하는 순천시의 의도가 무엇인가” 며 강하게 비판했다.

 

   
▲ 제239회 순천시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 중인 김미애 의원

 

오천지구 야시장사업은 ‘시장 공약사업’으로 지역경제과는 오천지구 진입로에 위치한 동천 변 저류지에 1톤 트럭 50대를 개조해 푸드트럭을 만들고, 이를 활용한 야시장 조성 계획을 세웠다. (본지 203호 참조)

 

하지만 문화경제위원회의 행정사무감사에서 사업이 타당성이 없다고 지적하고, 2020년 본에산 심의에서 예산액 19 억 원 전액을 삭감했다.

 

당시 문화경제위원회와 예산결산위원회는 ‘기존 아랫장 야시장과 오천지구와의 상권문제’, ‘동천 변 환경오염’, ‘오천지구 진입로 교통혼잡과 교통사고 위험’ 등을 지적하며사업 타당성 부족으로 예산을 삭감시켰다.

   
▲ 야시장 현장 행정사무 감사 중인 시의원들

한편 문화경제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야시장 불가’라는 입장을 결정한 후에 상당한 후유증이 있었다는 모 의원의 하소연이 나올 정도로, 예산 삭감 후에도 순천시가 야시장 추진에 집착하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

 

지난 2월 본 의회의 2020년 주요업무보고에서도 일자리경제국장은 야시장 추진의지를 다시 밝히기도 했다.

 

   
▲ 야시장 예정지(오천지구 동천 저류지)

 

시의회가 ‘코로나19 긴급 추경예산’ 편성을 위해 연기했던 임시회를 개최하자, 순천시는 삭감되었던 야시장 예산 약 19억 원을 이번 추경에 재편성했다.

 

김미애 의원은 “본예산 심의 이후 어떠한 사업타당성의 변화도 보이지 않는 것은 별도로 하더라도, 엄중한 시기에 코로나19로 인한 추경예산과도 맞먹는 예산을 편성하는 상황이 안타깝다”며 좀 더 폭넓고 미래지향적인 도시발전계획을 고민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서은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7956 전남 순천시 중앙3길 3, 3층(장천동)  |  대표전화 : 061)721-0900  |  팩스 : 061)721-114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아 00196(주간)  |  발행일자 : 2013년 4월 5일  |   발행인 : 변황우  |  편집위원장 : 서은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우
Copyright © 2013 순천광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gora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