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광장신문
> 포토·영상 > 광장갤러리
뻘 배 타는 사람들
김학수 편집의원  |  khs@agoranew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2호] 승인 2019.11.14  13:52: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김학수 편집의원

   
 

 

 

뻘 배 타는 사람들

 

널이라고 부르는 뻘 배는 순천만 사람들에게 없어서는 안 될 갯벌의 이동수단이다. 순천만 바닷가 마을로 시집온 사람들은 갯일을 나가기 위해서는 뻘 배타는 것부터 배워야 했다. 고단한 시집살이 설움을 뻘 배를 타고 나가 갯벌에서 맘껏 울었다는 여인들의 서글픈 생활도구가 이제는 순천만의 문화를 만들어 가는 이야기가 되고 갯벌처럼 질퍽한 삶이 되었다. 순천시 별량면 창산마을에는 바닷가 사람들이 갯일을 마치고 나면 몸에 묻은 진흙을 씻고 어패류를 세척했던 오래된 물양장이 근대문화유산처럼 남아 있다. 람사르습지도시 순천의 갯벌을 터전으로 살아가는 순천만 사람들의 뻘 배 타는 이야기가 또 하나의 순천만 풍경으로 그려지고 있다.

 

 

김학수 편집의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7956 전남 순천시 중앙3길 3, 3층(장천동)  |  대표전화 : 061)721-0900  |  팩스 : 061)721-114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아 00196(주간)  |  발행일자 : 2013년 4월 5일  |   발행인 : 변황우  |  편집위원장 : 서은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우
Copyright © 2013 순천광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gora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