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광장신문
> 오피니언 > 광장시론
1945년 해방을 기뻐하지 말자
박두규 시인  |  721090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2호] 승인 2019.11.14  12:09: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1945년 해방을 기뻐하지 말자

 

박 두 규 (시인)

 

 

1945년 해방을 기뻐하지 말자.

그것은 또 다른 비극의 시작이었을 뿐이다.

일제에서 벗어나 고래의 조선, 삼일의 시절을 꿈꾸며

내 땅의 주인이 되는 세상을 원했건만

미제의 탐욕으로 수천 년의 한반도는 두 동강이 나고

너와 나, 서로의 가슴에

깊은 증오의 늪이 파이고 말았구나.

하나의 하늘을 함께 바라보지 못하고

하나의 땅을 함께 걷지 못하니

미제의 해방을 어찌 기쁨이라 할 수 있으랴.

우리에게 아직 해방은 오지 않았다.

그리고 1948년 4월과 10월을 마냥 슬퍼하지는 말자.

그것은 다시 일통의 세상을 보기 위한 레퀴엠이었을 뿐이다.

그 숱한 죽음들의 반쪽과 반쪽이 만나고

왼 날개와 오른 날개가 하나의 날갯짓으로 날아올라

이 땅의 서러운 마음들을 서로 곱게 품어 줄 수 있다면

그것이 바로 일통의 세상이니

그것이 바로 너와 내가 꿈꾸던 하나의 조국이니

1948년 4월과 10월의 숱한 죽음들을

어찌 슬프고 헛되다 할 수 있으랴.

해서 지금 여기, 우리가 그 희망이 되어야 한다.

너와 내가 하나의 우리가 되면

그것이 희망이고 일통이며, 그것이 진정한 해방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7956 전남 순천시 중앙3길 3, 3층(장천동)  |  대표전화 : 061)721-0900  |  팩스 : 061)721-114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아 00196(주간)  |  발행일자 : 2013년 4월 5일  |   발행인 : 변황우  |  편집위원장 : 서은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우
Copyright © 2013 순천광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gora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