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광장신문
기사 (전체 10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청소년 상담] 나는 누구이고, 왜 사는지? 이런 생각이 듭니다
저는요...저는 중3 남학생입니다. 저는 어렸을 때부터‘성격이 이상하다, 남들과 다르다’라는 생각을 많이 해 왔습니다. 남들이 잘 하지 않는 생각을 자주 합니다. 요즘에는 특히‘나는 누구일까?, 나는 왜 사나?’그런 생각이 들다가 나중에는‘공부는 해서
조연용   2018-02-09
[청소년 상담] 제 딸아이가 이상야릇한 모양을 내고 있어요
저는요...저는 중학교 3학년 여자아이를 둔 학부모입니다. 우리 아이가 요즘 흔히 말하는 바람이 잔뜩 들어서 머리에 색색으로 물을 들이고, 장미꽃 모양의 문신을 하겠다고 난리를 피우고, 교복도 아주 타이트하게 고쳐 입어서 선생님께 혼이 나고, 외출할
조연용   2018-01-25
[청소년 상담] 언제부턴가 친한 친구와 관계가 서먹해 졌어요
저는요...저는 중학교 2학년 딸을 둔 엄마입니다. 평소 아이는 활달하고 이야기를 잘 하는 성격이라 학교에서 있었던 일을 빠짐없이 들려주곤 했습니다.그런데 요즈음은 통 말이 없고 시무룩해서 걱정이었습니다. 그래서 아이에게 물어보았더니 학교에서 가장 친
조연용   2018-01-12
[청소년 상담] 사소한 것들을 지나치게 걱정하고 불안해해요
저는요...저는 고등학생입니다. 저는 사소한 것들에 대한 걱정이 너무 많아요. 제 주변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에 대해서 걱정이 되고 불안한 마음이 생겨요. 성격이 소심해서인지 모든 일에서 내가 혹시 실수할지 모른다는 생각에 긴장하게 되고 다른 사람들이
조연용   2017-12-28
[청소년 상담] 교실에서 따돌림을 받고 난 후부터 공부를 안 해요
저는요...저는 중1 외동딸을 둔 엄마입니다. 아이는 어려서부터 내성적이고 얌전해서 친구가 적습니다.학년 초에 아이가 학교가 지저분하다고 싫어하고 반 아이들도 더럽다고 투정을 부리더군요. 점심시간에 밥도 혼자 먹는다고 하고 학교도 가고 싶어하지 않습니
조연용   2017-12-14
[청소년 상담] 동생과 비교하시는 부모님 때문에 숨이 막혀요
저는요...저는 고등학교 1학년입니다. 저는 아버지와 어머니, 그리고 중학교 3학년인 남동생, 이렇게 네 식구가 살고 있습니다. 제 동생은 공부, 운동 등 모든 면에서 우수합니다. 특히 성적을 보면 제 동생은 반에서 1, 2등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조연용   2017-11-30
[청소년 상담] 수능시험을 앞두고 초조하고 불안해요
저는요...요즘엔 이상하게 짜증이 많이 나요. 오늘 아침 식사를 하면서도 엄마가 책상이 그렇게 너저분해서 되겠느냐, 그리고 머리가 그게 뭐냐 학생이면 학생답게 하고 다녀야지 등등 보통 때 늘 하시던 말씀을 하시는데도 왜 그렇게 듣기가 싫었는지&hell
조연용   2017-11-16
[청소년 상담] 아이 친구들이 술을 마시게 합니다
저는요...저는 고등학교 1학년 남학생을 둔 엄마입니다. 우리 아이가 친구를 만나면서 술을 마시는 것 같아요. 고등학교 1학년이 술이라니요? 술을 마시고 집에 오질 않나, 어떤 때는 친구에게 업혀서 오기도 합니다. 우리 아이는 조용하고 말이 없는 편인
조연용   2017-11-02
[청소년 상담] 결벽증이 있는 딸 아이를 어떻게 해야 하나요?
저는요...중학교에 다니는 딸을 둔 엄마입니다. 저는 요즘 딸애의 지나친 깔끔함 때문에 많이 힘이 듭니다. 어렸을 때부터 밖에 나갔다 와서는 물론이고 시시때때로 자기가 알아서 잘 씻고 자기 방 청소며 정리며 제가 신경 쓰지 않아도 잘 알아서 해왔습니다
조연용   2017-10-20
[청소년 상담] 딸이 가출을 하다니 믿을 수가 없어요
저는요...부모 말을 잘 듣는 순종적인 딸이었습니다. 중학교 때에는 공부도 곧잘 했는데 고등학교에 들어가더니 성적이 크게 떨어졌습니다. 저는 여자라도 공부를 많이 해야 앞으로 잘 살 수 있다는 생각했고, 그래서 저희 부부는 아이의 성적에 대해서 조금
조연용   2017-09-28
[청소년 상담] 아이는 분하고 억울하여 복수를 하겠다고 합니다
저는요...저희 애는 고등학교 2학년인데, 한 달 전에 다른 친구를 도와주려다 같은 학교 아이들로부터 맞은 일로 너무 힘들어해서 고민입니다.사실 그 당시에는 우리 아이가 맞아서 그런지 몰랐어요. 그냥 다치고 온 줄만 알았거든요. 그런데 그 이후로부터
조연용   2017-09-14
[청소년 상담] 갑자기 학교를 옮겨서 그런지 적응을 잘 못해요
저는요...안녕하세요. 저는 고등학생 딸과 중학생 아들을 둔 학부모입니다. 제가 이렇게 상담을 하려는 이유는 아들 문제 때문입니다. 아들은 욕심이 너무 많아서 무조건 남보다 잘 해야 하고 남에게 지면 억울해하고 힘들어하는 성격입니다.우리 부부는 그렇게
조연용   2017-09-04
[청소년 상담] 무능력한 부모님이 너무 싫어요
저는요...저는 요즘 우리 부모님이 너무 싫어요. 우리 부모님은 대학도 못 나오셨고 자그마한 현수막 가게를 하시는데 우리 두 남매에게 기대가 너무 높으셔 저는 그 기대가 너무 부담스럽습니다. 부모님이 자주 싸우시는 모습을 볼 때마다 우리 집은 왜 이럴
조연용   2017-08-21
[청소년 상담] 따돌리는 친구들 때문에 죽고 싶어요
저는요...저는 정연수(가명)이고 중학교 2학년 여학생입니다. 저는 성격도 활발한 편이었습니다. 말도 많고 친구들을 재미있게 하기도 합니다.하지만 지금은 저희 반 친구들은 물론 저랑 1학년 때 같은 반 친구들도 저를 따돌리고 있습니다. 소위 저는 &#
조연용   2017-08-03
[청소년 상담] 목표도 없고 자기 멋대로 생활하는 아이를 어떻게 하지요?
저는요...저는 중3 남자아이를 둔 엄마입니다. 제가 볼 때 우리 애는 도대체가 아무 생각이 없는 것 같아요. 그냥 놀고먹는 것만 좋아해요.학교 가기, 공부하기, 생각하기 이런 것들은 모두 싫어한답니다. 그냥 노는 친구들과 어울려 노래방 가고 춤추러
조연용   2017-07-24
[청소년 상담] 우울한 기분 없이 즐겁게 지내고 싶어요
저는요...안녕하세요. 저는 고등학교 2학년 여학생입니다. 저는 감정의 기복이 너무 심한 편이예요. 괜찮다가도 조그만 일에 기분이 상하면 걷잡을 수 없이 기분이 점점 가라앉아요. 기분이 가라앉기 시작하면 아무런 의욕도 없어지고 다른 사람과 함께 있는
조연용   2017-07-13
[청소년 상담] 학교에 다녀봐야 도움이 되는 것이 없다고 합니다
저는요...제 아들은 공고에 다닙니다. 썩 기분 좋게 학교에 입학하지 못했습니다. 그래도 학교에 다니다 보면 좋은 친구도 사귀고 열심히 공부한다면 대학도 진학할 수 있다고 생각을 하고 잘 적응할 줄 알았는데 여전히 우리 아이는 학교에 마음을 못 붙이고
조연용   2017-06-10
[청소년 상담] 아들이 아버지를 경찰에 신고하고 말았어요
저는요...남편이 집에서 자주 폭력을 쓰는데, 중학생인 아들이 제 아버지를 경찰에 신고하고 말았습니다. 남편은 술을 먹으면 더 심해지지만, 술을 먹지 않은 상태에서도 자주 아이들과 저를 때리곤 했어요. 만약 이혼하면 어떻게든 찾아와서 죽여버리겠다고 협
조연용   2017-05-15
[청소년 상담] 우리 반에 시비를 걸고 불안감을 조성하는 애들이 몇 명 있어요
저는요...저는 중학교 3학년 남학생입니다. 우리 반엔 보기에도 험상궂게 생기고 말도 거칠게 하는 아이들 두 명이 있는데 괜히 저를 보면 툭툭 치고 시비를 겁니다. 기분이 나쁘지만, 얼굴이 빨개지고 아무 말도 못 한 채 그냥 당하기만 합니다. 그 애들
조연용   2017-04-10
[청소년 상담] 장난으로 하는 폭력에 미치겠어요
저는요...저는 중학교 3학년입니다. 2학년 때부터 저를 괴롭히던 애가 2명 있습니다. 2학년 때는 참을만 했는데, 2학년이 끝날 때쯤부터 그 애들 둘 다 폭력동아리에 들었다고 합니다. 그래도 그동안 별일이 없었는데 3학년에 올라오니까 바뀌더군요. 저
조연용   2017-03-14
 1 | 2 | 3 | 4 | 5 | 6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7991 전남 순천시 충효로 85, 3층(연향동)  |  대표전화 : 061)721-0900  |  팩스 : 061)721-114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아 00196(주간)  |  발행일자 : 2013년 4월 5일  |  발행/편집인 : 이정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우
Copyright © 2013 순천광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gora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