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광장신문
기사 (전체 11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청소년 상담] 부모님이 자주 다투셔서 불안정하고 아무것도 못하겠어요
저는요...안녕하세요. 저는 고등학생입니다. 저는 하루하루 살아가는 게 지옥 같아요. 제 기분은 꼭 살얼음판을 걷는 것처럼 초조하고 불안해요. 정말로 집에 들어가는 게 싫어요.저희 부모님은 눈만 마주치면 싸움을 하세요. 자주 언성을 높이시고, 또 크게
조연용   2018-06-21
[청소년 상담] 아이들이 괴롭혀요
저는요...학교에 가면 몇몇 아이들이 집중적으로 나만 놀리고 괴롭혀요. 수업시간이나 쉬는 시간에 날 가지고 놀리거나 장난을 치고, 어떨 땐 때리기도 해요. 내가 전학을 가버리든가, 그런 아이들이 없어졌으면 좋겠어요. 하루하루 학교 가는 게 너무 싫고
조연용   2018-05-31
[청소년 상담] 아이가 상담을 거부하는데 어떻게 해야 할까요?
저는요...안녕하세요. 저는 고2 아들을 둔 엄마입니다.아이가 1년 전부터 학교를 무단결석하고 오토바이를 사기 위해 불량한 아이들과 어울려 다닙니다. 폭주하기도 하고 아이들과 어울려 빈집털이를 하다가 경찰서에 연행된 적도 있었습니다. 다행히 그 집주인
조연용   2018-05-17
[청소년 상담] 언어폭력이 심한 친구 때문에 힘들어요
저는요...저는 고등학교 2학년인 여학생입니다. 저 자신도 별로 여성스럽거나 얌전한 편은 아닙니다. 그래서 친구들도 약간은 거친 친구들이 있습니다. 물론 그 애들과는 친한 편은 아닙니다.얼마 전에 그런 친구 중의 한 명과 사소한 일로 말다툼을 하게 되
조연용   2018-05-03
[청소년 상담] 건강한 피부를 유지하면서 살빼는 약은 없나요?
저는요...저는 고1 여학생입니다. 학기 초에 선배들이 주선한 미팅을 나갔는데 나온 남학생 중에 한 명이 저에게 “꽃돼지 왔다.” 그러는 거예요. 전 얼굴이 빨개지고 당황해서 그 자리에 있을 수 없어서 나와버렸어요. 그때까지만 해도 내가 그렇게 살쪘다
조연용   2018-04-19
[청소년 상담] 우리 아들은 꿈도 목표도 없어요
저는요...저는 저는 고3 남학생의 학부모입니다. 제 아이는 꿈도 없고 희망도 없고 목표도 없는 아이 같습니다. 가고 싶은 학과도 없고 대학에 꼭 가야 하는지도 잘 모르겠다고 하니 그저 답답하기만 합니다. 그렇다고 제가 이래라저래라 할 수도 없고, 그
조연용   2018-04-05
[청소년 상담] 아이들이 욕을 쉽게 하고, 너무 많이 해요
저는요...저는 요즘에 학교에 가는 것이 싫어요. 아이들이 너무 욕을 쉽게 하고 무척 거칠어요. 그리고 자기들이 쓰는 말을 쓰지 않으면 마치 혼자서 고상한 척 한다는 눈초리로 쳐다보거나 따돌리기까지 하는 것 같아요. 그래서 애들이 쓰는 욕을 일부러 함
조연용   2018-03-22
[청소년 상담] 친구들과 못 어울리고 학교도 적응을 잘 못하는 아들이 걱정입니다
저는요...안녕하세요. 저는 중학교 3학년 아들을 둔 엄마입니다. 우리 아이가 얼마 전부터 학교를 그만두고 검정고시를 치르겠다며, 자퇴를 시켜달라고 조르고 있습니다. 현재 학교에도 며칠째 가지 않고 있는 상태입니다. 초등학교 저학년 때부터도 학교에 가
조연용   2018-03-08
[청소년 상담] 인기있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저는요...고등학교 1학년에 다니는 학생입니다. 저는 아주 평범한 사람인 것 같아요. 가끔 모든 친구와 선생님에게도 관심이 집중되는 친구를 보면 아주 부럽습니다. 저도 사람들에게 인기가 많았으면 좋겠어요. 사람들이 저를 좋아하게 만들고 싶다는 것이 잘
조연용   2018-02-26
[청소년 상담] 나는 누구이고, 왜 사는지? 이런 생각이 듭니다
저는요...저는 중3 남학생입니다. 저는 어렸을 때부터‘성격이 이상하다, 남들과 다르다’라는 생각을 많이 해 왔습니다. 남들이 잘 하지 않는 생각을 자주 합니다. 요즘에는 특히‘나는 누구일까?, 나는 왜 사나?’그런 생각이 들다가 나중에는‘공부는 해서
조연용   2018-02-09
[청소년 상담] 제 딸아이가 이상야릇한 모양을 내고 있어요
저는요...저는 중학교 3학년 여자아이를 둔 학부모입니다. 우리 아이가 요즘 흔히 말하는 바람이 잔뜩 들어서 머리에 색색으로 물을 들이고, 장미꽃 모양의 문신을 하겠다고 난리를 피우고, 교복도 아주 타이트하게 고쳐 입어서 선생님께 혼이 나고, 외출할
조연용   2018-01-25
[청소년 상담] 언제부턴가 친한 친구와 관계가 서먹해 졌어요
저는요...저는 중학교 2학년 딸을 둔 엄마입니다. 평소 아이는 활달하고 이야기를 잘 하는 성격이라 학교에서 있었던 일을 빠짐없이 들려주곤 했습니다.그런데 요즈음은 통 말이 없고 시무룩해서 걱정이었습니다. 그래서 아이에게 물어보았더니 학교에서 가장 친
조연용   2018-01-12
[청소년 상담] 사소한 것들을 지나치게 걱정하고 불안해해요
저는요...저는 고등학생입니다. 저는 사소한 것들에 대한 걱정이 너무 많아요. 제 주변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에 대해서 걱정이 되고 불안한 마음이 생겨요. 성격이 소심해서인지 모든 일에서 내가 혹시 실수할지 모른다는 생각에 긴장하게 되고 다른 사람들이
조연용   2017-12-28
[청소년 상담] 교실에서 따돌림을 받고 난 후부터 공부를 안 해요
저는요...저는 중1 외동딸을 둔 엄마입니다. 아이는 어려서부터 내성적이고 얌전해서 친구가 적습니다.학년 초에 아이가 학교가 지저분하다고 싫어하고 반 아이들도 더럽다고 투정을 부리더군요. 점심시간에 밥도 혼자 먹는다고 하고 학교도 가고 싶어하지 않습니
조연용   2017-12-14
[청소년 상담] 동생과 비교하시는 부모님 때문에 숨이 막혀요
저는요...저는 고등학교 1학년입니다. 저는 아버지와 어머니, 그리고 중학교 3학년인 남동생, 이렇게 네 식구가 살고 있습니다. 제 동생은 공부, 운동 등 모든 면에서 우수합니다. 특히 성적을 보면 제 동생은 반에서 1, 2등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조연용   2017-11-30
[청소년 상담] 수능시험을 앞두고 초조하고 불안해요
저는요...요즘엔 이상하게 짜증이 많이 나요. 오늘 아침 식사를 하면서도 엄마가 책상이 그렇게 너저분해서 되겠느냐, 그리고 머리가 그게 뭐냐 학생이면 학생답게 하고 다녀야지 등등 보통 때 늘 하시던 말씀을 하시는데도 왜 그렇게 듣기가 싫었는지&hell
조연용   2017-11-16
[청소년 상담] 아이 친구들이 술을 마시게 합니다
저는요...저는 고등학교 1학년 남학생을 둔 엄마입니다. 우리 아이가 친구를 만나면서 술을 마시는 것 같아요. 고등학교 1학년이 술이라니요? 술을 마시고 집에 오질 않나, 어떤 때는 친구에게 업혀서 오기도 합니다. 우리 아이는 조용하고 말이 없는 편인
조연용   2017-11-02
[청소년 상담] 결벽증이 있는 딸 아이를 어떻게 해야 하나요?
저는요...중학교에 다니는 딸을 둔 엄마입니다. 저는 요즘 딸애의 지나친 깔끔함 때문에 많이 힘이 듭니다. 어렸을 때부터 밖에 나갔다 와서는 물론이고 시시때때로 자기가 알아서 잘 씻고 자기 방 청소며 정리며 제가 신경 쓰지 않아도 잘 알아서 해왔습니다
조연용   2017-10-20
[청소년 상담] 딸이 가출을 하다니 믿을 수가 없어요
저는요...부모 말을 잘 듣는 순종적인 딸이었습니다. 중학교 때에는 공부도 곧잘 했는데 고등학교에 들어가더니 성적이 크게 떨어졌습니다. 저는 여자라도 공부를 많이 해야 앞으로 잘 살 수 있다는 생각했고, 그래서 저희 부부는 아이의 성적에 대해서 조금
조연용   2017-09-28
[청소년 상담] 아이는 분하고 억울하여 복수를 하겠다고 합니다
저는요...저희 애는 고등학교 2학년인데, 한 달 전에 다른 친구를 도와주려다 같은 학교 아이들로부터 맞은 일로 너무 힘들어해서 고민입니다.사실 그 당시에는 우리 아이가 맞아서 그런지 몰랐어요. 그냥 다치고 온 줄만 알았거든요. 그런데 그 이후로부터
조연용   2017-09-14
 1 | 2 | 3 | 4 | 5 | 6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7956 전남 순천시 중앙3길 3, 3층(장천동)  |  대표전화 : 061)721-0900  |  팩스 : 061)721-114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아 00196(주간)  |  발행일자 : 2013년 4월 5일  |  발행/편집인 : 이정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우
Copyright © 2013 순천광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gora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