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광장신문
기사 (전체 1,67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연재] 나의 단골집 _ 주문하는대로 요리해 드립니다~~
향자정신선한 재료가 요리의 핵심냉동고는 아예 구비 안하고 운영순천시 조례동 왕조초등학교 정문에서 봉화그린빌아파트 쪽으로 가면 왼쪽에 식당이 몇 개 있다. 그 중 노란색 바탕의 식당 간판이 하는 있는데, ‘향자정’이라는 식당이다. 주방장을 겸한 이 식당
박경숙 기자   2017-03-13
[조계산 이야기] (38) 국사봉(國師峰)-망수봉-
조계산 국사봉은 망수봉으로 더 많이 알려져 있다. 송광사 터를 형성하고, 4대봉(효령봉, 시루봉, 조계봉, 국사봉) 중 하나이다.국사봉의 위치는 송광사의 서북방인 불일암(옛 자정암) 뒤편이며, 456m 높이이다. 산세는 부드럽지만 결코 낮은 봉우리는
김배선   2017-03-13
[새벽길을 걷는 사람들] (47) 새벽을 걷는 사람들
농사짓는 詩人은이랑을 만들고흙을 만들며씨를 뿌릴 때 저절로 착해진다고 詩를 지었다.새로운 기운이 힘을 얻어가는 새벽녘'길'위 도반들이 자연의 일부로 귀의할때 저절로 詩人이 된다.순천복음교회 매화정원!늙은 매화나무가 새가지를 이어 때깔고운
김은경, 이정우   2017-03-13
[생활속 119] (80) 어린이 장난
이번에는 어린이 안전사고에 대해 소개하려 한다. 설마 우리 집에서, 우리 마을에서도 일어나는 일은 아닐까? 한 번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첫째, 자살놀이와 관련된 사고이다.2017년 2월 4일, 경남 거제시에서 발생한 사고이다. 7살 어린이
김경식   2017-03-13
[어린이책과 삶] (39) 길을 나서는 아이들을 응원하며
이제 곧 3월이다. 방학 내내 밤늦게 자고 해가 중천에 뜬 뒤에야 일어나 하루를 시작하던 아들 녀석의 새 학기가 걱정된다. 느슨해진 몸이야 조금 더디더라도 천천히 제 자리를 찾아갈테지만, 규칙과 공부 외에 아이들의 딴 생각엔 관심 없는 학교가 그 시간
심명선   2017-03-13
[삶의 목적(인도요가)] (24) 네팔: 자연을 돌보는 의무
삶의 목적은 무엇일까요? 우리의 주인공 김민우와 함께 인도 요가 스승들의 답을 들어 볼까요? “네팔의 물 부족 문제가 이렇게 심각한데, 환경단체인 지구의벗 네팔 사무실에서 소변 한 번 눌 때마다 20리터의 수도물을 내려보내는 것을 나는 어떻게 받아들여
장용창   2017-03-12
[김태옥의 포텐 스피치] PPT발표 때 불안감 없애는 방법
인간관계, 발표, 면접, 프레젠테이션 문제로 고민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오늘은 이런 상황에서 불안감을 없애는 방법을 안내하고자 한다.우리가 어떤 일을 앞두고 불안감을 갖는 이유가 무엇일까? 결론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여기, 테이블 위에
김태옥   2017-03-12
[건강칼럼] 전립선 비대증의 생활관리
1. 소변 욕구가 느껴지는 즉시 소변을 본다.2. 앉아서 소변을 보며 힘을 주는 것은 전립선에 부담을 적게 주고, 소변배출을 원활하게 한다. 3. 따뜻한 물로 온욕하는 것은 말초 순환개선에 좋다.4. 부드러운 의자보다는 딱딱한 의자에 앉는다.5. 오랜
이정우   2017-02-27
[건강칼럼] 매화 피는 봄, 흩어지네
퇴계 이황의 매화 사랑은 유별났다. 예부터 매화를 찬미한 사람은 많았지만, 유언으로 ‘매화 분에 물 잘 주라’고 당부한 이는 퇴계 말고 난 알지 못한다. 또 오직 매화를 주제로 시집을 낸 이를 퇴계 외에는 알지 못한다. 퇴계는 라는 시에서 자기 마음을
이정우   2017-02-27
[건강칼럼] (77) 오줌소태, 방광염
벌써 몇 번째인지 모른다. 수시로 병원에 가서 약을 타다 먹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또 걸렸다. 소변의 양은 얼마 되지도 않고, 금방 소변을 보러 가고 싶다. 밤에는 더 자주 가고 싶다. 소변을 볼 때 통증이 있으며, 열감을 느낄 때도 있
이정우   2017-02-27
[삶의 목적(인도요가)] (23) 문답 5. 육체 수련이 중요한가?
삶의 목적은 무엇일까요? 우리의 주인공 김민우와 함께 인도 요가 스승들의 답을 들어 볼까요? “부부라 하더라도 각자 깨달음을 향한 자신만의 길을 간다는 말씀이 참 편하게 다가옵니다. 제가 그리는 결혼 생활도 그런 거거든요. 서로 돕되 각자의 영역을 존
장용창   2017-02-27
[김태옥의 포텐 스피치] (25) 프리젠테이션 완벽하게 외우는 방법은?
‘하니비 암송법’이라는 게 있다. 꿀벌(honey bee)이 먼 곳까지 단 번에 날아가지 않고 조금씩 거리를 늘리면서 왕복을 거듭하는 중에 마침내 목적지까지 이르게 되는 방법을 암송에 적용한 것이다.‘하니비 암송법’은 첫째, 외워야 할 내용을 문장이나
김태옥   2017-02-27
[책읽기] 지치지 않는 체력, 절제된 삶의 비밀은 절명상
제 아무리 소중한 정신적 가치도 그것을 담는 몸이 허물어지면 의미를 잃는다. 사람이 나이 들어 연륜이 쌓이면서 더 지혜로운 사람이 되면 좋겠는데, 많은 사람이 오히려 나이가 들수록 꼰대가 된다. 몸의 세포와 근육들이 늙어서 균형을 잃은 것일까?삶의 모
박경숙 기자   2017-02-11
[조계산 이야기] (37) 조계산 조계봉(曹溪峯)
조계봉(曹溪峯)은 송광사의 남쪽에 솟아 있는 봉우리의 이름이다. 조계봉의 다른 이름은 제짜봉(帝字峯)이라고도 한다.조계산 송광사 대웅전의 방향이 정남(正南)에서 약 20°가량 서쪽으로 향해 있으므로 대웅전 앞에 서면 조계봉은 약간 왼쪽방향으로
김배선   2017-02-11
[새벽길을 걷는 사람들] (46) 정우 님께 우정을!
입춘날 새벽 빛깔은 다른 날과 미묘하게 달랐어요.회색 바탕에 연푸른색이 조금 스민오묘하고 신비로운 색이었어요.하늘과 바다가 한통속이 되어흔희(?)를 즐기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답니다.새벽걷기 공식(?) 찍사, 포토그래퍼,아티스트 이정우 원장이 담은적막한
문수현, 이정우   2017-02-11
[생활속 119] (79) 건축물 소방설비의 딜레마
새해 들어 화재와 관련한 뉴스가 끊이지 않는다. 여수 수산시장을 시작으로 동탄 초고층 건물 화재 등에서 많은 재산피해와 40여 명에 이르는 사상자가 나왔다.화재로 인한 피해자에게는 끔찍한 기억이겠지만 화재에 대한 경각심을 갖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기억을
김경식   2017-02-10
[건강칼럼] 주부습진의 생활관리
주부습진의 생활관리1. 율무 씨앗을 다려 식전에 마신다.2. 물일을 할 때는 면장갑 위에 고무장갑을 껴서 되도록 물에 직접 손을 넣지 않는다.3. 땀으로 면장갑이 젖을 경우 바로 갈아 낀다.4. 비누와 세제를 사용한 후에는 잘씻고 크림을 발라 피지 막
이정우   2017-02-10
[건강칼럼] 아지랑이 따라 솟아오를 촛불을 기다리며
2016년 11월과 2017년 1월의 한국을 감싼 공기는 전혀 달랐다. 시간으로 보면 두 달에 불과하나, 그 거리를 재면 하늘과 땅만큼 벌어져 있다. 세상은 그만큼 빨리 변했다. 세상을 채운 사람 마음이 변한 것은 아니고, 단지 마음먹은 농도가 빠르게
이정우   2017-02-10
[건강칼럼] (76) 꼬부랑 할머니의 요통
여든 된 꼬부랑 할머니가 엄청난 세월의 짐을 허리에 지고 있다.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무거운 짐이 할머니의 허리에 꽉 붙어 떼어낼 수 없다.볼살 없이 메마르고 주름진 얼굴.볼록하게 툭 튀어나온 허리뼈.살집 없이 마른 손발.할머니가 우신다. 남편은 뇌
이정우   2017-02-10
[삶의 목적(인도요가)] (22) 문답 4. 아내를 사랑한다의 뜻은 무엇인가?
삶의 목적은 무엇일까요? 우리의 주인공 김민우와 함께 인도 요가 스승들의 답을 들어 볼까요?“예. 맞는 말씀입니다. 제가 너무 단정적으로 생각했네요. 이제 좀 더 구체적인 질문을 드리겠습니다. 칠월이면 제 애인이 인도로 옵니다. 그 친구랑 결혼을 할
장용창   2017-02-10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7956 전남 순천시 중앙3길 3, 3층(장천동)  |  대표전화 : 061)721-0900  |  팩스 : 061)721-114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아 00196(주간)  |  발행일자 : 2013년 4월 5일  |  발행/편집인 : 이정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우
Copyright © 2013 순천광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goranews.kr